[style] 어떤 스타일의 연극을 쓸 것인가?

Standard

Styles of Art를 항상 염두에 두라. 선배들이 어떤 식으로 표현했는지 충분히 답사하지 못한 상태에서 과연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는가?선배들의 연극을 더 많이 읽자, 읽어.

1. Turing test 연장선을 떠올려 보자: 투표소 칸막이 휘장을 놓는다. 한칸 Yahweh YHWH 가 있기에 직접 휘장을 열어 제껴보려고 하면 죽음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구약에서 신의 얼굴을 보면 모두가 죽음을 맞이하므로 항상 휘장을 드리웠다). 반면, 한칸에는 투표소 즉, 대중 (mass N)이 존재한다 – 어떠한 대답을 줄까? 그리고 옆 칸에는 부모님 (outdated advice), 그 옆 칸에는 저명한 교수님/… 이 칸막이 안에 있는 사람들에게 질문을 던지고 답이 나옴에 따라 주인공은 행동한다. 어떤 결과가 이뤄질까? 여기서 중요한 것은 하나님은 투표 칸막이 뒤에 있지 않고 모든 곳에 나와 함께 계심을 망각하고 새로운 신을 따르고 있다는 것이다.

2. 과학을 통해서 우리의 욕망이 어떻게 표현되고 있는가? 사람의 운명을 사람 손으로 결정하는 첫 계기가 원자폭탄이였는데 인류에게 주어진 새로운 무기를 어떻게 사용하고 통제할지에 대한 이념적 투쟁: Strauss와 Teller의 무절제한 “다다익선” vs. Oppenheimer의 “폭탄은 만들되, 철저하게 통제한다”는 청문회를 통해서 일방적 Strauss의 승리로 이어지고 미국은 곧 끝없는 무기 양산 체제로 돌입한다. 그 결과, 195x년경 미국이 보유하던 300여개의 원자폭탄은 (수년 안에) 7만여개로 증가했다. 나는 대중이 병을 대하는 태도가 폭탄을 대하는 태도와 매우 비슷하다고 생각한다.병을 철저하게 배제함으로서, 돈을 때려넣으면서 해결하려 한다. 오펜하이머는 폭탄은 이미 만들었지만 이를 제어하고 함께 사는 방법을 꾀했다. 병에 대한 치료 또한 우리가 만들었다. 하지만 무절제하게 생산할 수 없다 – 제어하고 병과 같이 공존하는 방법 (실로 암을 지닌채 오래 사는 사람 수가 꽤나 높다) 을 꾀해야 한다.

3. 우리는 북한의 굶주림, 궁핍함을 무시해왔다. 북한의 경우 이는 holocaust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무시해왔으나 이제와서 약 안 준다고 난리다. Do you see the irony her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