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이 일어나는 장소

Standard

뛰어난 장소를 선택할 수만 있다면, 이미 연극 작품을 다 쓴 것이나 마찬가지라 말할 수 있다. 단, 쓰기 전에 앞서 몇가지 원칙이 있다. 예를 들어서 일상 회화에서는 ‘자신들이 알고 있는 정보에 대해서는 일부로 말하지 않는다’라는 대원칙이 있다. 따라서, 아이가 “아빠, 지금 무슨 일을 하시죠?” 라고 묻는 일은 있을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극작가가 관객에게 전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정보를 일반 회화를 통해 전달할 수 없으며 사적인 공간에서 이뤄지는 대화는 좀처럼 진행되기 어렵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반면, 도로나 광장이란 공공의 공간은 단순히 스쳐 지나가는 것뿐이기 때문에 회화 자체가 성립되기 어려워진다. 두 연인이 영화 극장 안에서 친밀한 얘기하는 경우가 좀처럼 없다. 이러한 이유로 말미암아 무대란 사적이면서 공적인 즉, 두 공간이 절충된 공간 – 반공반사- 일 필요가 있다.  즉, 외부 사람들이 자유롭게 출입하면서 내부 사람들을 만날 기회를 열어야 한다.

현재 “암실 속의 대화”는 암실과 거실, 2개의 공간으로 이뤄진다. 아직도 처음으로 암실에 들어갔을 때 기억이 생생하다. 당시 나는 대학 입학을 일찍이 결정 지어둔 상태라 남들 한창 고3 공부할 때 스페인어 초급, 사진 같은 ‘널널한’ 수업을 듣던 때였다. 처음 암실에 들어설 때 풍겨오는 고약한 화학약품 냄새에 ‘내가 남들 공부할 때 처놀면서 암거나 들쑤시고 다니니까 이 곳에서 벌을 받는구나’ 싶었다. 하지만 처음에는 그랬을 뿐, 나중에는 몇시간이고 암실에서 일할 수 있었다. 아니, 오히려 나만의 공간 안에서 시간조차 잊고 일할 수 있던 것이 너무 좋았다. 하루는 세상의 빛과 차단되어 차분한 마음으로 기도를 올렸던 기억도 난다.

암실에 들어가면 사진 현상하는데까지 걸리는 시간동안 (준비 다 해놓은 상태에서 현상하기까지 약 10-15분정도 걸린다 ) 암실은 나만의 공간이다. 대부분 혼자 작업하기 때문에 암실 안에서 대화가 전혀 이뤄지지 않지만, 내 머리속은 어느 때보다 대화로 가득하다. 그 안에서 나는 끊임없이 내 사진(recollection)과 내가 만들어내는 기억(remembrance)과 대화를 나누곤 했다. 부분적으로 익숙한 상대끼리 대화를 나눌 경우 마치 twitter처럼 별 내용 없는 대화를 나누기도 하며, 인도적 사진을 찍기 위해 인도에 간 사진작가 마냥 자신을 증명하기 위한 거창한 대화를 나누기도 하면서 “아- 좀 더 다른 각도로 잡았아야 할텐데…” 후회하기도 한다.

실로 다이나믹한 공간이였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