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충돌

Standard

누구나 한번은 겪는다.  전혀 예상치 못한채 당하거나 당할 것을  알고 평생 대비해도 엿먹게 된다는 차이만 있을 뿐이다: 첫 종이베임, 첫 이별, 그리고 첫 충돌.

도로 위에서 자전거 타다보면  열리는 차문에 한번 콰당 받게 되는 날이 반드시 찾아온다, 적어도 모든 차가 스포츠카처럼 차문을 위로 비스듬하게 열게 되는 그 날이 오기 전까지는.

당 시 나는 완만한 경사로 20분동안 땀 흘려야 오를 수 있는  언덕을 급경사 루트로 15분동안 땀 흘려서 올라와서 (…으응?) 무척 뿌듯한 마음으로 언덕을 내리꽂고 있었다.  도로 우편에 주차한 차가 아직 한창 주차하는 중이며 사람이 내리지도 않았다는 점은…  안중에도 없었다. 그저 길 옆에 핀 코스모스들이 모네의 붓처리처럼 보일 때까지 속도를 내고 싶었을 뿐.

자 전거를 탈 때 남자는 허리! 외치듯이 허리와 복근의 힘으로 상체를 딱 지탱하고, 팔은 여자 어깨 위에 손 얹듯이 가볍게 놓을 뿐 (그래야 급할 때 방향 전환이 수월함) 이라는 설명을 수차례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방금 언덕을 올라오며 지친 나는 양 팔에 몸무게를 실어 앞으로 기대고 있었다. 내가 당시 깡이 조금 더 셌더라면  핸들마저 놓고 상체를 바람에 기댔을 지도 모른다. 너무나 바라고도 바랬떤 언덕을 막 정복한터라 조금이라도 더 기대고 싶었고 더 느끼고 싶었다.

0.5 초 후에 차문이랑 부딪힐 것을 알았을 때 무슨 생각을 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아마 부질없는 브레이크 잡기와 방향 전환에 바빴던 것 같다. 다행히도 방향전환은 좀 성공적이어서 정면충돌하는 상황은 나의 영웅적 노력에 의해서 가까스로 면하게 되었으나 오른쪽 엉덩이와 다리를 심히 긁고 길 반대편의 코스모스 수풀로 보기좋게 처박혔다.

당 황한 아주머니는 시민의식 뛰어난 독일국민답게 넘어진 나에게 말을 건넨다. 건넨 말 중에서 “alles” (독어로 모두) 단어만 들렸다.  ”Are you all right”을 말하려 했던 것일까? “이 모든 것이 네 탓이야”를 말하려는 것일까? 아니면 “이 모든게 내 잘못이야, 하지만 어찌할 수 없어.” 라고 말하려는 것이였을까? 조용하던 언덕 내리막길은 어디가고 시끄럽고 이해할 수 없는 단어들로 빼곡히 채워졌다. 하지만 제 아무리 집중한들 여자의 말을 알아들 수 있을리가  없잖아. 게다가 언어조차 내게 생소한 독어. 결국  먼지 툭툭 털고 일어나 마사루 원츄같은 표정으로 alles gut (독어로 다 괜찮아요) 한마디 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독어를 못한 설움, 자전거를 잘 다루지 못하는 자책감 같은 감정들이 북받쳤다. 그러나 자전거를 안고 엉엉 울어주기는 커녕, 내 자신의 미숙함이 부끄러운 나머지 자전거를 버렸다.

그 때 나는 무척 어렸던 것이다.

One thought on “첫 충돌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