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cial network, the movie

Standard

Facebook이란 회사를 두고 세 사람이 팽팽하게 대립하는 과정을 찍은 the social network 영화를 봤다.

단상:

첫번째, 외국에서 중고등학교 시절을 보낸 나 역시 잘 나가는 아이들 사이에 낄 수 없다는 현실을 직시하던 아픔과 배경이 된 외국 사회의 배타적 성향을 facebook과 영화 둘다 적절하게 담았다. 한국 사람 정서상 평소 모르고 지내는 같은 반 아무개가 ‘일촌 신청’할 경우 약간 어색할지라도 미안한 마음에 수락할 것이라 예상되지만 같은 상황에서 외국 애들은 who the fuck is this dinky nerd? 그리고는 사뿐히 거절하는 모습이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상상된다.  그런 배타성으로 인한 피해자들이 아파하는 와중에도 여전히 나를 알아줬으면 하는 바램 이런 복잡한 감정들이 facebook의 기능은 물론, 사이트 전체 밑바탕에 깔려있다.  헤밍웨이가 작가의 필수 조건으로서 ‘뼈저리도록 서러운 어린 시절’을 꼽았듯이  페이스북의 필수 조건은 ‘외로운 학창시절’ 였다. 그런 뿌리 깊은 바탕이 부족했기 때문에 페이스북 기능을 이미 몇년전에 구현했던 싸이월드는 여대생들 와플 리뷰와 셀카 모음집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쇠퇴의 길을 걷는 것 아닐까.

두번째, 소셜 네트워크가 재미 있으려면 참여자 즉, 사용자가 흥미로워야 한다. 이건 어떤 의미로 예전 nhn이 고민하던 문제와 얼추 비슷한 것 같다.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흥미로운 컨텐츠 (=남들이 검색할) 자체를 만드는데 참여하지 않으니  nhn이 나서서  컨텐츠를 제작하고 유저로 하여금 제작할 수 있는 환경(카페, 블로그, 미투데이 등등) 을 억지루 만든다.  반면, 의사 표현과 컨텐츠 제작 즐기는 서양 사회라는  질 좋은 토양에서 시작된 구글은 검색에 치중할 수 있었다. 마찬가지로 싸이월드는 사람들이 흥미로운 내용을 안 올리니까 억지루 첫페이지에 뉴스 기사 끌어모으기 시작했고 ‘남자가 여자에게 관심 없는지 알 수 있는 35가지 방법’  같은 반복성 컨텐츠가 방류되기 시작하니 컨텐츠의 농도가 지속적으로 얕아지는 악순환의 길을 걷게 된다. 반면 Facebook은 사람들로 하여금 돌아다니면서 뭘 like하는지 표시하니까  facebook 안에 담겨진 컨텐츠의 농도가 짙어지면 짙어지지 더 얕아지지는 않는다.

p.s. 1. 누가 흥미로운 사용자이며 누구는 흥미롭지 않다는 판단은 순전히 사업적 의사 결정이지 그 사람의 인격에 대한 평가가 아니다.

p.s. 2. (i should probably shut up right about now)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