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으로 그리는 나

Standard

현대 미의 관점으로 보면 이집트 벽화는 우스꽝스럽다. 하지만 당시 이집트 벽화는 당시 벽화가 수행하고자 했던 기능 – 왕이 죽을 때 지하세계까지 안전하게 가줄 하인들을 생매장하는 순장 문화가 지나치다고 판단되자 (일종의 훼이크로) 왕이 지하세계에 가져갈 소유물을 그려넣는 기능 – 고려해보면 높은 완성도를 보이는 작품이다. 이들의 그림은 소유물을 객체로서 식별하기 위해 마땅히 있어야 할 것이 무엇일까를 묻고 그에 대한 답을 그려넣었기 때문에 우리의 미적 감각으로 섵불리 판단하기를 자제해야 한다. 그 이유인즉,  아름다움을 표현하기 앞서서 무엇을 그려야 할지에 초점이 맞추진 작품이다. 상상해보자: 사람을 그리라고 명 받으면 어떻게 그려야 할까? 강한 사람(남자)을 그리려면 어떡해야 할까? 이집트인들은 양쪽 어깨를 보여줌으로서, 딱 벌어진 체형이 사람이라고 규정했고, 남자는 여자보다 무조건 피부색이 짙어야 한다 식으로 자신들이 만족할만한 답을 찾았음을 알 수 있다. 그들의 답은 간결하고, 방해하는 겉치장이 없기 때문에 쉽게 이집트 벽화를 알아 볼 수 있다.

피카소의 수탉이런 질문을 묻는 것 – 무엇을 그릴 것인가 – 그리고 답을 찾는 과정은 결코 쉽지 않다. 예를 들어서 한국인 남자를 그리라고 하면 과연 어떻게 그려야 할까? 한국인 남자와 외국인 남자를 구분할 수 있는 요소들이 과연 무엇일까? 한복, 상투를 떠올린들 한국인이라 할 수 없듯이 겉표면을 그리는 것으로 부족하기 때문에 막막하다. 피카소가 수탉 안에 수컷의 특유의 바보 같음, 허세 잡아내듯이 한층 더 깊이 들어가야 한다. 피카소가 나를 그렸다면 무엇을 그렸을까? 하나님은 어떤 모습을 생각하고 날 흙으로 빚으신 것일까? 레쥬메에 나온 몇줄 어디 졸업하고 어디에서 일한 경력으로 설명되는 사람일지 그림으로 그려질 수 있는 사람인지 한번쯤 생각해봐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