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만능주의는 생각 밖으로 우리 안에 깊게 파고 들어왔다.

Standard

대자연을 깎아내어 푼돈 버는 사람이 있고, 깍아낸 자연으로 물건을 만들어내 돈 버는 사람이 있고, 돈으로 큰 돈 버는 사람이 있는데 큰 돈으로 행복을 사는 사람: 게임으로 치자면 공성전이나 레이드와 같은 최종 컨텐츠에 대해 딱히 들은바 없다. 최근 빌 게이츠가 1억 7천만불로 말라리아 없는 세상 통채로 사려고 하지만 이건 정말 예외 케이스.

사실 돈으로 행복을 산다는 최종 컨텐츠가 없다는 사실에 안심된다. 마치 하버드가 진정 최고의 교육이라면 전세계 수 많은 대학생 중에서 7000명 남짓하는 사람에게만 제공 되어서는 안되듯이 무언가 최고라면 가급적 많은 사람, 궁극적으로 모두에게 선택 가능해야 한다는게 나의 믿음이며 거기에 나의 삶을 걸고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복지라는 이슈를 대하는 사람들의 태도로부터 유추하건데 점점 이런 슬픈 최종 컨텐츠가 당연시 되고 있다. 복지에 돈을 얼마나 투지하냐에 서로 밥그릇 싸움할 뿐, 복지 예산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을 때는 사회 구성원이 협심과 유연성을 발휘하여 어떻게 서로를 챙겨줄지에 대한 고민이 빠져있다. 쉽게 말하면, 아빠가 힘들더라도 애 좀 돌보면 될 일인데 이걸 유모 데려와서 해결하려니까 고학력 조선족 찾느라 고생하고 제대로 아이 돌보는지 cctv 설치해야하고 the whole shebang. 돈이란 매체를 걸쳐서 애를 사랑하고 돌봐줄 생각말고 그냥 애를 돌봐줬으면 좋겠다.

내 주변에는 진보적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다수 있지만 대화에는 독과 불만이 가득하다. 부조리한 세상, 정부, 기업로부터 돈을 빼앗아 ‘정의로운’ 방법으로 분배할 생각에 집착한 나머지 그냥 알기 쉽게 옆사람 도와주면서 받는 심적 위안이 그들 가슴을 마지막으로 만진게 언제인지… 진정 최고의 복지라면 나는 부족한 예산 안에서도 가능할 것이라 믿는다. 적어도 우리 젊은이들이 갖고 있는 것 중 가장 귀한 것이 돈이 아니라고 믿는다면 말이다.

Advertisements

개개인의 옳고 그름을 따질 수 없더라도 실패는 명백하다

Standard

미국 공화당의 대선 후보로 나설 계획이던 Newt Gingrich의 캠페인이 위태롭다. 22살 어린 아내와 호화 요트 휴가 다녀오는 동안 그에게 실망한 참모진 최소 16명이 떠났다고 전해진다. 거의 끝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닌 상태이다. 상당수는 캠페인 실패의 원인으로 45세 아내를 지목한다. 아내 합창 연습 가려고 장기간 출장을 하지 않는다, 아내가 화장하느라 중요한 약속을 늦었다 등등 아내 관련 이슈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을 그녀 한 사람만의 잘못이라 볼 수 없다. 어쩌면 그녀는 남편의 기나긴 대선 준비를 앞두고 마지막으로 낭만적 기억을 만들고 싶어서 요트 여행을 다녀왔는지도 모른다. 암 걸린 아내 곁에서 순애보인척 하다가 바람 피는 John Edwards 보고 그녀 마음 깊숙한 곳에 위험을 느꼈는지도 모른다. 반면, 3번 결혼한 Newt 입장에서 지금이라도 아내한테라도 잘해줘야 가족 중심적 모토가 깊이 박혀있는 친공화당 투표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해서 아내 합창 연습을 귀찮더라도 애써 갔는지도 모른다.   사람들은 현재가 가장 중요하다고 믿고 싶어도 과거가 사람 발목잡는 경우가 빈번하다는 점을 떠올려보면 깔끔하지 못한 과거를 지닌 남편 Newt의 잘못도 만만치 않다.

따라서 어느 한쪽 누구의 잘못이라고 정확히 끄집어 말할 수 없다는 점, 세상 모든게 흑백 논리, 옳고 그름을 따질 수 없다는 것은 이제 나도 귀따갑도록 들어봐서 알겠다, 알겠다고. 하지만 Mr. and Mrs. Gingrich 라는 하나의 팀으로 봤을 때, 대선 준비에 나선 하나의 팀으로서는 분명 실패했다. 그렇다고 해서 부부가 영영 행복하게 살 수 없다는 얘기가 아니다. 단지, 대통령과 영부인이 되기는 어렵다는 뜻이다.

자신은 뚜렷하게 잘못한 것 없으니 이후 결과에 대한 책임 질 이유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팀 운동 한번쯤 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2011 하계 양수-춘천 라이딩 코스

Standard

2011년 8월 춘천 라이딩의 목적은 2가지:

  1. 강원도 방면 자전거 코스를 뚫어보겠다는 마음. 앞으로 강원도 자전거 여행이 활성화 되리라 예상함.
  2. BMC SLR 01 시승

코스를 좀 더 설명하자면 첫째 날: 양수역에서 춘천 조금 못 미치는 강촌 (삼악산 밑에)까지 갈 예정. 거리는 약 100km으로 추측되며 펜션에 짐 푸르고 BBQ 먹을 예정.

둘째 날:

춘천까지 이동한 후, 춘천 – 화천 – 배후령 순환 코스 (약 82km) 돌 예정. 오봉산 근처에는 업힐도 있고 하니 자전거를 이리저리 테스트해볼 수 있을 것 같다.